우리 땅, 우리 마을 이름에 얽힌 
‘역사창작동화 시리즈’ 
임진왜란 속에서
일곱 무인도가 고향인 서해안을 지킨이야기

 

 

《나라를 지키는 칠뱅이》는 조선 시대였던 1592년 왜(옛 일본)는 조총이라는 무서운 무기로 무장하고 조선을 침략했습니다. 명나라가 무너진 원인이 되었던 이 큰 전쟁을 우리는 임진왜란이라고 하는데, 이때 자그마한 무인도인 칠뱅이가 힘을 합해 왜군을 쫓아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후 조선에서 벌어진 남의 나라끼리의 전쟁, 즉 청일전쟁 때에도 칠뱅이는 고향인 서해안 사람들을 지켰다는 이야기입니다.

 

 

저자 최정원 선생님은 이화여자대학교 문리대 불문과를 졸업하셨고, 고려대학교 일반대학원에서 문학 박사 과정을 수료하셨습니다. 현재 경희대학교, 계명대학교 등에서 강사로 활동하고 계십니다.
198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꿈꽃》으로 등단하셨으며 1994년 제2회 MBC 창작동화 장편부문 대상을 수상하셨습니다.
그동안 《클론》, 《창세가》, 《마고할미》, 《나무도령》, 《꽃눈 잎새 낙엽 그리고 흰눈》, 《바리공주》, 《내 복에 산다 감은장아기》, 《올챙이 어항 탈출기》, 《어린이를 위한 미래 직업 100》(공저), 《카르마》, 《라바》, 《내 동생 아날로》, 《지구 최초의 생명 태어나다》, 《공룡이 세상을 지배하다》, 《마침내 불의 주인이 나타나다》, 《최정원 동화선집》 《버둑할망 돔박수월》 등을 쓰셨습니다. 그 외에도 《세상을 살린 10명의 용기 있는 과학자들》, 《인생을 축제로 이끄는 마음의 로드맵》 등을 번역하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