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왜 끊임없이 공부를 해야만 하는가?

 

우리는 단지 나이가 들었다는 이유로 많은 것들을 포기하면서 살게 된다. 그것은 나이가 들수록 체력과 자신감이 떨어지면서 꿈도 작아지기 때문이다. 흔히 이런 벽에 부딪히게 되는 시점은 중년이라고 불리기 시작하는 마흔부터다. 중년 이후를 ‘위기’로 볼 것인지 ‘기회’로 볼 것인지는 우리들 마음먹기에 달렸다. 요즘은 마흔 살을 ‘두 번째 스무 살’로 부르기도 한다. 인생의 후반전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꿈을 욕망하는 자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국인의 학업능력은 고1 때는 세계 1등이지만 55세가 되면 꼴찌권으로 하락한다. 가만히 한 번 생각해보자. 지금 나는 공부를 하고 있을까? 인생에서 공부를 안 하고 55세가 된다면 자신의 능력이 꼴찌가 되는 것에 기여를 할 뿐이다.

100세 시대가 본격화되어가고 직장과 직업에 대한 인식도 점점 변하고 있다. 평생직장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고 ‘평생직업’을 찾는 사람들이 증가한다.

구글이 선정한 미래학 분야 최고의 석학이자 ‘미래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토마스 프레이는 2015년 어느 강연에서 이렇게 말했다. “앞으로 15년 안에 20억 개의 일자리가 사라지며, 앞으로 5년 안에 전체 근로자의 40%가 프리랜서, 시간제 근로자, 1인 기업 등 기존 근로 시스템과 다른 형태로 일하게 될 것이다.”

미래는 토마스 프레이가 예측한 시간보다 빨리 다가올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가 친절하게 설명해 주었듯이 다른 형태로 일하게 될 여러 가지 직업의 유형 중에서 내가 가장 행복해하면서 잘할 수 있는 일을 찾으면 된다. 그러려면 경쟁력이 있어야 한다. 즉, 항상 공부하고 실력을 쌓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제 우리는 직업의 패러다임이 바뀐 시대에서 프리랜서, 시간제 근로자, 1인 기업 등으로 살아가야 한다. 이 시대를 살아가려면 끊임없이 공부를 해야 한다.

저자 장계수는 글로벌 항공특송회사에서 스페셜리스트로 근무 중인 저자는 방송통신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 후 서강대 경영대학원 단기 MBA 과정 SHAPE를 25기로 수료하였다. 이후 방송통신대학교에 다시 편입하여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비즈니스코칭전문과정에 재학 중인 계속해서 공부하는 인간이다.

 

커피에 대한 사랑으로 할리스 아카데미에서 바리스타 2급 자격증을 취득하였으며, 어린이 영어교육에 관심이 있어서 ITL 영어독서지도사 자격증을 취득하였다. 책 쓰기와 코칭을 통해서 세상에 빛이 되고 많은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면서 사는 것이 꿈이다. 또한 손정의가 말한 ‘사람들이 하지 않는 새로운 것,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 최고가 될 수 있는 것, 계속해서 호기심을 가지고 할 수 있는 것, 식지 않은 열정을 평생 간직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를 끊임없이 고민하면서 살고 있다.

 

현재 <직장인 변화행복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으며, 책 쓰기 기초를 위한 <대한민국 작가스쿨> 과 라이프 코칭을 위한 <미라클 코칭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저서로는 《책을 쓴 후 내 인생이 달라졌다(공저) 》와 《직장인 자기혁명 공부법》이 있다.